보기

(주)반도GLS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 > 게시판 > 관련뉴스 > 보기

제목

물류산업 원조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경영권 상실’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9-04-05

조회수54

  
 
  
 

국내 재계를 포함해 전 국민적 관심을 모았던 조양호(70)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을 대표하는 핵심 계열사 대한항공 사내 이사 연임에 실패함에 따라 향후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 계열사의 전면적인 변화가 불가피해 질 전망이다.

한진그룹은 국내를 대표하는 물류산업계 대표 기업으로 이번 조양호 회장의 사내 이사 연임 불발로 새로운 경영 국면을 연출하게 됐다. 한진그룹은 이번 주총 리스크로 지난해 임원인사도 전면 미뤄둔채 조 회장 연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왔던 만큼 주총 결과에 따른 후속 경영진 인사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조회장의 연임 실패로 후임은 3세 경영자인 아들 조원태 대표이사가 맡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 5층 강당에서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 등 4개 의안을 표결에 부친 결과 연임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이 같은 결과는 대한항공 정관에 ‘사내이사 선임은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하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국내 재계 역사상 주총에서 오너의 연임이 불발되는 새로운 기록을 갖게 됐다.

이번 주총 결과로 조 회장은 1999년 아버지 고 조중훈 회장에 이어 대한항공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오른 지 20년 만에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잃게 됐다. 현재 대한항공 주식 지분은 조 회장과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29.96%) 등 특수관계인이 33.35%를 보유하고 있으며,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지분 보유율은 11.56%, 외국인 주주 20.50%, 기타 주주 55.09% 등이다. 기타 주주에는 기관과 개인 소액주주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주식시장이 이번 대한항공 주총 결과에 따라 대한항공은 27일 10시 기준으로 3% 급등 중이며, 한진칼 역시 7% 대로 급상승 하는 등의 오너리스크 해소 결과에 반응하고 있다.

조양호 회장의 이번 주총 결과는 향후 국내 산업시장에도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주주들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투명한 경영에 나서지 않을 경우 주주들에게 외면을 받을 수 있다는 교훈을 남기게 된 만큼 향후 대형그룹사 경영전략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게 될 전망이다.  

물류업계 관계자들은 “한진그룹의 경우 그 동안 오너리스크가 사라진 만큼 이번 주총 결과가 향후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합리적인 의사 결정과 젊은 경영진들이 전면 배치될 경우 기대 이상의 성과도 기대 된다”고 전했다.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