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주)반도GLS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 > 게시판 > 관련뉴스 > 보기

제목

물류업계, 공수교대 통해 운임상승 노려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9-04-16

조회수61

  

#개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지금까지 B택배와 계약을 통해 2500원에 상품을 배송해 왔다. 지난달 B택배 영업소로부터 공문 한 장을 받았다. 4월 1일부로 택배비 기존 2500원에서 3000원으로 인상이 주된 내용이었다. A씨는 다른 택배사에 견적을 문의를 했지만 예전과 달리 타 택배사들 또한 인상된 견적서를 제시해 고민에 빠졌다.

최근 위 사례와 비슷한 경우는 쉽사리 찾아볼 수 있다. 1991년 국내 택배업 도입 이후 28년 동안 꾸준히 하락해오던 택배요금이 인상에 들어갔다. 지난 28년이라는 시간 동안 택배요금 인상의 움직임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특정 택배사가 택배요금 인상에 나서면 경쟁업체는 점유율 확대를 위한 기회로 삼았다. 경쟁업체들은 저가공세를 통해 점유율 확대에 나서면 요금인상을 계획했던 택배사는 시장 점유율을 지키기 위해 저가정책으로 회귀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2019년의 택배요금 인상은 움직임은 번번이 실패로 끝났던 지난날과는 사뭇 다르다는 평가다. 특히 택배사들이 단일대오를 형성, 택배사 모두가 택배요금 인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 택배업계 관계자는 “홈쇼핑 및 인터넷 쇼핑몰 등의 시장 확대 및 유통산업의 발전에 더불어 택배는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보편적 생활 밀착형 국민편의서비스로 자리 잡았다”며 “양적인 성장의 이면에는 지속적인 택배운임의 하락과 각종 비용 상승으로 인해 시장에 참여한 많은 택배기업들이 수익성 악화 등으로 사업의 영속성에 심대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로 인해 사업 투자의 지연 및 확장의 한계로 이어져 서비스 품질이 하락하는 등 악순환이 반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택배업계 관계자도 “정말 낭떠러지 끝에 서 있는 심정이다”며 “지난 몇 년간 인건비를 포함해 시설 투자·유지비 등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금의 택배운임으로 물량을 늘리면 추가적으로 필요한 인력 및 설비 유지비 등을 감당하기 힘들며 높아진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손해를 감수하고 서비스를 한다 해도 지금의 요금으로는 도저히 연속적인 서비스 공급은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택배업계의 주장은 영업이익률에도 고스란히 나타난다. 물량은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CJ대한통운과 한진의 택배 부문 영업이익률은 각각 2%와 2.1% 수준을 기록했으며 롯데글로벌로지스는 197억 원의 적자를 냈다.

물류관계자는 “시장 점유율 1위인 CJ대한통운을 중심으로 택배업계가 요금인상에 공감하고 있어 올해가 28년 만에 택배비가 오른 한 해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건비 등의 비용 상승은 우편요금에도 영향일 미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국내통상 우편요금 및 운편이용에 관한 수수료’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하고 5월 1일부터 요금 인상에 나선다. 이는 2017년 이후 2년 만에 인상이다.

‘인건비’ 상승 타고 배달요금 인상 나서
지난 2018년 5월, 교촌치킨이 배달 유료화를 발표한 이후 ‘배달=유료’가 공식으로 자리잡고 있다. 당시 대부분의 업체가 배달요금은 2000원을 받았지만 1년이 채 되지 않은 지금 배달료요금은 무섭게 상승하고 있다.

현재 일부 지역과 특정 업체가 4000원의 배달요금을 받는 등 배달시장의 폭발적인 성장보다 더 빠른 속도로 배달요금이 증가하고 있다. 배달업체는 ‘사람’이라는 무기를 앞세워 배달요금을 인상하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배달 업계 관계자는 “택배, 화물운송 등 다른 분야도 마찬가지겠지만 이륜 배송시장 역시 사람을 구하기 힘들며 이직률이 높다”며 “최저임금 상승, 보험료 상승, 배달 오토바이 유지비 상승 등의 여파로 인건비가 가파르게 상승해 배달요금에 반영됐다”며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른 관계자는 배달음식 시장은 현재 가장 치열한 시장 중 하나지만 저가공세가 불가능한 이유를 배달앱에서 찾았다. 그는 “배달앱의 주문 비중이 커지면서 배달요금 외에도 중개 수수료 및 외부결제 수수료 등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한다”며 “최저주문금액, 배달료를 받더라도 음식점 입장에선 남는게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보는 소비자들의 시선은 따갑다. 이미 배달문화는 우리 생활에 깊숙이 스며들어 생활 밀착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배달요금 상승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특히 최저주문금액 때문에 낭비되는 음식 및 포장이 많다고 지적하고 있다.

택배와 달리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배달요금의 향방이 배달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팽팽한 대립 아닌 합의 택한 육상운송
길고 긴 시간 대립을 해오던 ‘안전운임제’ 도입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도입을 위한 기초조사에 들어갔다. 지지부진했던 안전운임제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탄 계기로는 적극적인 투쟁보다는 대화 및 양보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지금까지의 화물연대 파업을 되짚어 보면 강력한 파업을 통해 개선된 점도 있지만 결국 안전운임제는 도입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의 경우 친노동을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의 출범과 이해당사자들 대립이 아닌 서로 간의 양보가 안전운임제 도입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다.

안전운임제 도입이 본격화함에 따라 물류서비스 제공 주체와 물류비 지급 주체 간의 본격적인 샅바싸움이 시작됐다. 치열한 샅바싸움 속 ‘동상이몽’을 꿈꾸는 이해당사자들 모두 물류비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선 모두가 동의하고 있다. 특히 화주기업의 경우 물류비 상승이 기업 경쟁력 확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관계자는 “안전운임제가 모두의 바람대로 책정돼 정착된다면 국가 경제를 물론이며 화주기업 경쟁력 강화, 차주들의 안정적인 임금에 따른 소득주도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대표되는 소득주도 성장을 보듯이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정부를 비롯해 안전운임제 이해 당사자들의 면밀한 검토와 세밀한 분석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